Menu Close

LED 산업발전전략

LED조명이 중소기업적합업종으로 선정된 이후 중소기업들이 대부분 어려워졌다는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이런 언론의 보도가 나온 까닭은 중소기업적합업종 선정 이후 늘어난 관납시장 물량의 대부분이

소수의 상위권 LED조명 업체들의 차지로 돌아갔기 때문이다.

이들을 제외한 대다수의 중소 LED조명 업체들은 중소기업적합업종 선정에 따른 혜택을 거의 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보니 대다수 중소 LED조명들은 “차라리 중소기업적합업종이 없었던 때가 더 좋았다”는

의견마저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라고 한다.

LED조명을 중소기업적합업종으로 선정한 지 불과 1년 만에 이런 부정적인 의견이 대두된다는 것은 LED조명의

중소기업적합업종 선정이 한마디로 잘못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정책이나 제도를 도입한 의도는 좋았으나

결과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쪽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가 문제이다. 그에 대한 대답은 지금까지 추진해 온

A플랜이 제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으니 이제는 B플랜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다.

우선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 가운데 누구 하나 만족스러워 하지 않는 중소기업적합업종을 바꿔서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 모두가 만족하고 공존공생할 수 있는 길로 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국내 LED산업의 목표를 분명하게 하고, 이 목표를 이룩할 수 있도록

LED산업의 구조를 다시 짜야 한다.

궁극적으로는 완성품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하고, 여기에 맞춰 부품과 소재도 키워야 한다.

생산코스트와 제품의 판매가격도 낮춰야 하고, 완성품의 영역도 대폭 확장시켜야 한다.

그래서 말 그대로 본격적인 LED시대를 열어야 한다.

이런 사전 준비 없이 어정쩡한 제품을 오직 LED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비싼 값에 시장에 내놓는 일,

즉 완성품의 보급에만 박차를 가한다고 해서 LED산업이 저절로 융성하고, 발전하는 것은 아니다.

지금 우리가 보는 국내 LED산업의 밝지 못한 현실도 바로 여기서 비롯된 것이라고 하지 않을 수가 없다.

그런 뜻에서 지금 해야 할 일은 ‘LED산업 발전전략’을 새로 짜서 실천하는 일이다.

정부의 예산도 오직 여기에만 집중적으로 투입해야 한다.

만일 LED산업을 제대로 육성해야 하겠다는 의지가 정부에게 있다면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