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lose

[금융포커스] 서울시금고 놓친 우리銀, 구금고 싹쓸이 수성 ‘자존심 회복’

거슬러 올라가면 우리은행(옛 대한천일은행)이 고종 황제 시절부터 관리해온 서울시금고의 운영권(1금고)을 지난 5월 신한은행에 빼앗긴 이후 … (본문 전체 10/9/2018 8:38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