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 촛불’은 고백해야 한다, “나도 구조의 가담자”라고 – 오마이뉴스

구세대의 불공정을 청산하려다 신세대의 공정 뇌관을 터뜨린 모양이다. 새 법무장관 후보자보다 후보자의 딸이, 후보자의 자질보다 후보자의 자기철학과 배치됐던 처세적 흠결이 부각되었다. 언론은 보도를 쏟아냈고, 인신공격에 가까운 일종의 도덕 재판이 … [전체본문 2019-09-14 07:40:00Z]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