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후계자 경쟁시켜 레임덕 방지…고이즈미 발탁은 눈속임 | 한경닷컴

개헌에 우호적 분위기 만들려고 ’13명 신규 입각’ 선심성 개각 아베, 입각 못 한 의원에게 위로 전화 “다음 개각 때 기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1일 단행한 개각과 집권당 자민당 인사의 막전막후에 관한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번 개각에서 … [전체본문 2019-09-12 17:28:00Z]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