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미·중 관세조치 여파…내년 세계 GDP 08% 감소원문포함 | 한경닷컴

국제통화기금(imf)은 미국과 중국이 상호 부과했거나 예고한 관세로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내년 초까지 0.8% 감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게리 라이스 imf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의 브리핑에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2007∼2008년 글로벌 금융 … [전체본문 2019-09-14 08:25:00Z]

Skip to toolb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