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간 양말 갈아신지 않은 아빠 캐디, 조지아 홀 우승 꿈 도왔다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에서 달성한 조지아 홀(22‧잉글랜드) 이야기가 끝나지 않고 회자되고 있다. 신예의 우승 뒤에는 캐디인 부친의 헌신적인 도움이 있었다. 홀은 지난 6일(한국시간) 영국 … (본문 전체 8/7/2018 1:49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