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홀 “아빠, 나흘간 양말 갈아 신지 말아주세요”

아버지는 나흘째 양말을 갈아 신지 않았다. 그래야 딸의 행운을 지킬 수 있을 것이란 믿음 때문이었다. 어느덧 양말에선 악취가 풍기게 됐지만 그토록 기다렸던 기쁨의 순간을 함께 맞은 부녀의 … (본문 전체 8/7/2018 3:08 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