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효과 불투명한 `통신비 2만원`…”여론의식 인기영합주의”

정부가 10일 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을 집어 넣으면서 정치권을 비롯한 각계에서는 실효성에 대한 의문과 함께 “여론을 의식한 ‘인기 영합주의’ 정책”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소상공인 지원 역시 1곳당 100만원씩의 경영안정자금을 직접 지급키로 하면서 역시 ‘언발에 오줌누기’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과거 전국민에게 돈을 지 [전체본문 2020-09-11 00:58: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