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땐 입 닫던 정치인, 코로나 시국에 목소리 커진 까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서 경제적 해법 논의를 주도하고 있는 곳은 금융·경제계가 아니라 정치권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는 지난 3월 재난기본소득을 처음 들고 나왔고, 이어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재난긴급생활비 등의 이름으로 논쟁에 참여했다. 최근 2차 재난지원금을 앞두고서는 차기 대권 주자가 맞붙 [전체본문 2020-09-09 05:03: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