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모 미키루크’ 이상호 “김봉현에게 받은 돈은 빌린 것”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이른바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상호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이 혐의를 부인했다. 이 위원장 측은 그의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 자금이 부족해 김 전 회장에게 돈을 빌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 신혁 [전체본문 2020-09-16 13:44: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