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즈비언 엄마와 여행 간 딸이 준비한 뜻밖의 선물

마사코(키노 하나) : 이리 와 봐. 나 어색하니까, 빨리. 쥰(나카무라 유코) : 고모, 괜찮아? (웃으며) 왜 안 하던 짓을 해? 수상하게. 안아 달라는 거 맞아? 정말? (고모를 안아주며) 전혀 예상하지 못했네. 생각보다 좋다. 오랜만이네. (눈물을 흘리며) 계속 이러고 있자. 떨어지면 어색해질 것 같아. 어딘가 허전한 다른 사람의 심경을 헤아리듯 [전체본문 2020-09-09 14:55: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