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동거남 아들 ‘여행가방 감금살해’ 여성에 징역 22년(종합)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동거남의 9살 아들을 여행가방에 7시간 가까이 가둬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40대 여성에게 법원이 살인죄를 적용,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1부(채대원 부장판사)는 16일 살인과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A(41)씨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일련의 [전체본문 2020-09-16 18:25: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