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팬덤 경제 진화시킨 멀티레이블 회사”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내달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팬덤 경제 진화의 선두주자’로 평가됐다. 한화투자증권은 빅히트는 전략적 인수합병(M&A)을 통한 아티스트 포트폴리오 개선으로 멀티레이블 회사로 우뚝 섰다고 평했다. 최근 3년간 연평균성장률(CAGR)은 매출액이 156%, 영업이익이 112%에 달하며 올해 1분기 역시 코로나에도   [ 전체본문 2020-09-12 14:13: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