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 관악구 화장품 판매업소 ‘에바다’ 관련 확진자 누적 6명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올 추석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하며 집에서 쉬어달라고 강력 권고했습니다. 대표적 이동수단인 철도 승차권은 창가 자리만 살 수 있습니다. 고속·시외버스도 창가만 우선 판매해 전체 판매량은 50%나 줄었습니다. 2017년부터 명절마다 면제했던 고속도로 통행료도 올해는 냅니다. 정부의 권고에도 고민은 남습니다. 민족 최대 [전체본문 2020-09-15 19:59: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