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해 주식 샀다”…가계대출 11.7조 급증 ‘사상최대’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직장 생활 5년차인 회사원 김모(32)씨는 지난달 생애 첫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해 4000만원을 대출받았다.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을 놓치고 상장 첫날 ‘따상’(더블 상한가) 기록을 부러운 눈으로 지켜봐야만 했던 김씨는 신용대출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다)한 자금을 카카오게임즈 공모주 청약 증거금으로 모두 쏟아부었다. 지난달 [전체본문 2020-09-10 00:08: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