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유선종의 고령사회 부동산 담론

서울의 주택시장이 지나치게 과열됐다. 강남권의 집값이 평당 억대를 넘어섰고, ‘노도강(노원·도봉·강북)’ 지역에서도 전용면적 84㎡가 10억원대를 웃돈다. 가장 큰 원인 중 하나는 단언컨대 정부의 섣부른 부동산시장 개입이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고 할 수 있다. 보금자리주택, 그때는 틀리고 지금은 맞다 정부가 부동산시장에 개입한 ‘흑역사’는 과거에도 수차례   [ 전체본문 2020-09-13 05:38: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