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말투데이] 미진보벌(迷津寶筏)/이시국 여행

FC 바이에른 뮌헨팀을 유러피언컵(1974-75,1975-76) 우승으로 이끈 독일 축구 감독. 일본 현대 축구의 아버지로 불리는 그는 1991년부터 1992년까지 대한민국 U-23 국가대표팀 총감독을 맡아 28년 만에 올림픽 본선 자력 진출을 일궈냈다. 그는 오늘 세상을 떠났다. 1925~2015. 나루를 못 찾을 때 뗏목이 보배라는 말. 이상적인 방책을 [전체본문 2020-09-17 05:02: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