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 중의 을’ 인니 가사도우미는 어떻게 싱가포르를 뒤집었나

여성, 외국인, 가사도우미.’ 삶의 외피만 따지면 약자 중의 약자다. 사건 결말도 뻔해 보였다. 대부호의 고소, 검찰의 구형과 법원의 판결은 예상했던 대로 흘러갔다. 그러나 사필귀정, 시간은 … [전체본문 2020-10-03 11:00: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