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유경 남매 3000억 증여세 관심… 주식대출·자회사 지분 매각 선택할 듯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최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남매에게 4900억원 규모의 주식을 증여하면서 3000억원으로 추정되는 막대한 증여세를 어떻게 충당할지 관심이 쏠린다. 이들은 앞서 증여를 받을 때마다 ‘꼼수’를 부리지 않고 ‘정공법’을 택하면서 재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7일 업계에 따르면 2006년 이후   [ 전체본문 2020-10-08 04:38: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