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 회장 ‘친정 체제’ 더 강화되나

금융지주 계열 은행과 카드사 등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올 연말·내년 초 인사에서 대거 연임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관리에 대체적으로 성공했고,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를 올린 곳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과거보다 그룹 내 권한이 강해진 금융지주 회장들이 곧 다가올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변화’보다는 ‘안정’을 택할 것이라는 분   [ 전체본문 2020-11-13 17:22: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