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엄마도 자녀 학대”…3살 아이 장기 파열·온몸 타박상

베트남 국적의 3살 남자아이가 장기가 파열되고 몸에 피멍이 든 채 응급실로 옮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하남경찰서는 자신의 아이를 폭행해 중상을 입히는 등 아동학대 혐의로 베트남 국적의 2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아들 B군(3)과 경기도 하남의 한 소아과를 찾았다가 복부 외상이 의심돼 서 [전체본문 2020-11-12 22:00: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