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화재 등 삼성 금융 관계사, ‘탈 석탄’ 정책 선언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삼성 금융 관계사들이 지구 온난화 등 기후변화 위기의 선제 대응을 위한 ‘탈석탄’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사실상 ‘탈석탄 금융’ 선언이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지난 2018년 6월 이후 석탄 발전에 대한 신규투자를 하지 않고 있다. 이에 더해 앞으로 석탄 화력 발전소에 대한 직접적 투·융 [전체본문 2020-11-13 04:05: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