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여행 할인권 풀 때는 언제고”…결국 ‘3차 유행’ 덮치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흘 연속 300명 이상 발생한 가운데 당국이 대규모 확산의 시작 단계로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경고했다. 21일 임숙영 질병 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상황 총괄 단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유행의 예측지표인 감염 재생산지수가 1.5를 넘어서고 있다. 확진자 1명이 1.5명 이상을 감염시키는 상황”이라며 [전체본문 2020-11-21 20:11: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