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잃는 경제허리…40대 고용률 외환위기 후 최악

40대 고용률은 외환위기 이후 최악이다. 10월 기준 40대 고용률(76.8%)은 외환위기 여파가 컸던 1998년 10월(75.0%) 이후 최악이었다. 통계청도 “서비스업 부진이 신규 일자리를 제약하는 가운데 기업이 채용을 미루면서 청년과 30대 일자리 감소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전체본문 2020-11-12 00:02:03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