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發 국가 신용등급 불안 내년에도 지속…경제·재정·사회 충격 여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으로 내년도 경제 전망에 빨간불이 켜졌다. 당초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것을 전제로 내년부터 2019년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이 우세했지만, 오히려 바이러스 확산이 가속화되면서 각국의 신용등급마저 줄줄이 내려야 할 판이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11일(현지시간) 내놓은 국가 신용등급 전망   [ 전체본문 2020-11-12 20:11: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