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고전하던 화장품 업계가 올해 중국 광군제에서 역대 최대 매출을 거두며 선전했습니다.

LG생활건강은 광군제에서 ‘후’ 등 6개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의 매출이 우리돈 약 2,600억원(15억5,000만RMB, 중국화폐단위)을 기록해 1년전보다 174% 신장했다고 밝혔습니다. 역대 최대 매출로 특히 브랜드 ‘후’는 광군제 매출이 지난해 대비 181% 신장하며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매출 순위에서 에스티로더, 랑콤에 이어 3위에 올라섰습니다. 아모 [전체본문 2020-11-12 17:47: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