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CEO, 백신 임상 발표한날 주식 팔아 62억 벌어

미국 제약사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중간 임상 결과를 발표한 9일(현지시간) 주식을 대량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미국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는 9일 560만달러(약 62억원) 어치의 자사 주식을 팔았다. 이날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전체본문 2020-11-12 03:22: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