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불 거부에 수치 조작까지”…中 ‘왕훙경제’ 제동 걸리나

중국 유명 왕훙(網紅·인터넷 스타)들의 제품 판매량 및 접속자 수 조작과 환불 거부 등 부정 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올해 광군제(光棍節) 기간도 예외는 아니었다. 감독 당국도 벼르고 있어 라이브 커머스(실시간 방송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채널) 기반의 ‘왕훙 경제’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제기된다. 22일 남방도시보   [ 전체본문 2020-11-23 05:00: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