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스콘, 中 기업 최초로 노조대표 투표로 뽑는다

애플의 중국 하청업체인 팍스콘(Foxconn, 중국명 富士康)이 중국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자체 투표를 통해 노동조합을 설립한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 중문판은 4일 팍스콘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팍스콘 근로자 120만명이 5년에 한번씩

무기명 투표를 통해 팍스콘 노조연합회 대표와 소속위원 20명, 1년 임기의 노조위원 1만8천명을 선출한다고 보도했다.

선출된 노조는 근로자를 대신해 매년 임금 인상, 노동 환경 개선 등을 놓고 회사 측과 협상을 벌이게 된다.

중국 대기업에서 직접 선거를 통해 노조를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에서는 중국의 공식 전국 노조단체인 중화전국총공회(中华全国总工会)가 있고 총공회의 지부가 기업마다

있긴 하지만 공산당, 회사가 운영하는 노조의 성격이 짙고 관리자들이 대부분 노조 간부를 차지하고 있다.

팍스콘은 춘절(春节, 설) 직후 애플은 미국의 노동감시단체인 공정노동협회(FLA)의 지원을 받아

근로자들에게 투표 방법 등 선거 관련 교육과 노동자 권리 등을 교육할 계획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부터 직접선거를 통한 노조 설립을 공식적으로 허가했다.

2010년 여름, 혼다의 중국 공장 파업에서 시작된 연쇄적인 파업이 발단이 됐다.

당시 혼다 근로자들은 당의 관리를 받는 노조가 오히려 노동자들을 탄압한다고 비판했다.

이같은 지적에 선전시(深圳市)정부는 지난해 5월 직접선거를 통한 노조 설립을 허가했으며

광저우시(广州市)정부가 지난해 말 뒤를 이었다.

신문은 “팍스콘의 직선 노조 설립은 노조를 통해 근로자들의 불만을 사전에 수령해 만성화된 노사 분규를

차단하려는 목적이 크다”고 분석하고 “중국 현지 사정을 고려했을 때 팍스콘 노동자 120만명이 직접 투표에 참여해

노조를 설립하는 자체가 혁명적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중국 스마트폰 글로벌 3위

━ 가파른 자국 시장 내 성장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

시장조사기관 IDC 발표에 따르면 2012년 제 4분기 글로벌 시장 내 스마트폰 출고 규모에서

총 16%의 점유율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이들 업체는 각각 화웨이(华为), ZTE(中兴), 레노버(联想), 쿠파이(酷派)로 앞선

4개 업체는 모두 중국 시장에서의 높은 시장 점유율과 빠른 성장을 기반으로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4개 기업은 처음으로 글로벌 TOP10에 나란히 진입하며 높아진

중국 스마트폰 업계의 위상을 그대로 나타냈다. 4개의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외에도 대만 기업인 HTC가

10위권에 포진하며 총 5개의 중화권 기업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같은 기간 삼성과 애플이 각각 29%와 21%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절반을 차지했고,

삼성과 애플의 뒤를 이어 화웨이가 4.6%의 시장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

3위를 차지한 화웨이와 10위를 기록한 쿠파이(3.0%)간의 시장점유율 차이는 불과 1.6%로 1위와 2위를 제외한

3위권 싸움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증명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의 위상이 날로 높아져 가는 가운데,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발표에 따르면 2012년 삼성전자는

중국시장에서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며 본격적인 1위 수성에 나서고 있다.

한편 로컬 업체인 레노버는 뒤늦은 시장 진입에도 불구, 2011년 4.0%에서 2012년 13.2%로

점유율이 3배 가까이 상승하며 2위를 차지했고, 화웨이는 9.9%를 기록해 11.0%를 기록한 애플의 뒤를 바짝 쫓았다.

오는 2013년, 3G에 이어 4G시장이 본격화 될 것으로 예측되면서,

삼성과 애플을 비롯한 중국 로컬 스마트폰 기업간의 경쟁은 더욱 치열한 양상을 띌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조명박물관, ‘빛나는 어린이 축제’ 개최

-다양한 볼거리 및 체험거리 마련

조명박물관이 2005년부터 매년 개최해 온 어린이들을 위한 축제 한마당, ‘빛나는 어린이 축제’가 오는 5월 5일 개최된다.

박물관에서 보고, 만지고, 듣고, 느끼고, 뛰어놀고, 체험하고, 배우고, 놀아보는 특별한 조명박물관의

‘빛나는 어린이 축제’는 어린이는 물론 온 가족이 즐겁고 행복한 5월 5일을 보낼 수 있다.

물론, 행사 당일 조명박물관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무료로 개방한다.

이번 행사에는 조명박물관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하고 신기한 ‘라이팅 체험’, 빛 공해에 대한 정보와 배움을 가져가는

‘빛 공해 알아가기 체험’, 색을 통해 어린이들의 마음을 진단하는 스나가메소드 색채심리연구소(백낙선 소장)의

‘색으로 알아보는 우리 아이 마음 체험’, 아트플럭스 김순임 작가의 ‘나만의 유리공예 체험’,

라이트 아트 페스티벌 본선 작가인 이은주 작가의 ‘반짝 반짝 빙글빙글 도자공예 체험’,

서정동물봉사단의 ‘야생동물 및 애완동물과의 교감 체험’,

26기계화보병사단의 ‘특공무술, 군장비 체험’, 5기갑여단의 ‘사격 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 체험거리가 마련되어 있다.

또한 당일 조명박물관의 ‘빛나는 어린이 축제’장과 자가용 20분 거리의 양주별산대에서는

‘양주시 가족문화 대축제’가 펼쳐질 예정이다.

두 축제장 간에는 셔틀버스가 운행되어 즐거운 문화체험을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조명박물관이 주최하고, 필룩스, 26기계화보병사단, 5기갑여단, 양주경찰서가 후원하는 ‘빛나는 어린이 축제’는

5월 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광적로 235-48번지에 위치한 조명박물관에서 열린다.

주요 행사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선 무료체험에는

▲유물 프로타쥬 ▲내 얼굴에 페이스페인팅 ▲삐에로 풍선아트 ▲우드라이트 스탠드 체험

▲야생동물 및 애완동물 교감 체험(서정대 동물 봉사단) ▲반짝반짝 5월의 크리스마스 체험

▲꼬마트리 만들기, 빛 연극캠프 라이크스타 체험 ▲빛 원리 체험 ▲빛공해 알기 체험 ▲2013 빛 공해 사진 & UCC 공모

▲조명 디자이너 되기 ▲군 위장체험(26사단) ▲군 복장체험(26사단) ▲군 장비체험(26사단)

▲군 식량체험(26사단) ▲군 사격체험(5기갑 여단) 등이 준비되어 있다.

유료체험으로는

▲색으로 알아보는 우리 아이 마음 체험(스에나가 메소드 색채심리연구소의 칼라테라피)

▲나만의 유리공예 체험(아트플럭스 김순임 작가), 반짝반짝 빙글빙글 도자공예 체험(이은주 작가)

▲전통탈 만들기(극단 민들레) ▲리본과 놀자, 비누와 놀자, 나무와 놀자(공예 친구들) ▲LED 터치램프 만들기

▲버블폼 체험 ▲뚜껑 샹들리에 만들기 ▲수리수리 마술 체험(매직나인) ▲칠보공예(이수자 작가)

▲냅킨 실용공예품 만들기(김향미 작가) ▲개성만점 나만의 T-셔츠 꾸미기 등이 준비되어 있다.

그리고 무료 전시로는

▲상설전 조명역사관(전통조명관, 근현대조명관, 엔틱조명관) ▲라이트아트 ▲빛 공해관 ▲빛 과학관 ▲감성조명 체험관 등이 준비되어 있으며,

특별전으로는 겨울시즌에만 문을 여는 크리스마스 빌리지를 개방하는 ▲크리스마스 전시와 ▲2013 라이트아트 페스티벌 선정 작가 유상준 초대전(빛 소재 인터렉티브 뉴미디어 작품)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무료 이벤트로 방문하는 선착순 2,000명의 어린이들에게 스마일 조명 스티커를 증정하고,

장기 자랑, 노래 자랑, 게임, 놀이를 통해 스탠드, 각종 조명 선물, 문화상품권, 각종 기념품 등의

선물 증정 이벤트도 실시된다.

그리고 무료 공연으로

▲어린이 공연(양주 유스 오케스트라, 덕도초등학교 풍물단, 남면초등학교 벨리댄스 등)

▲마술 공연(특급 마술사들과 함께 하는 일루젼 마술 쇼(매직 나인))

▲군인 공연(군악대 공연(26사단 군악대), 특공무술쇼(26사단 정찰대대) 등)

▲3D 입체영화 상영(조명박물관 강당에서 박진감 넘치는 3D 입체영화 관람) 등이 준비되어 있다.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조명박물관 학예연구실로 문의하면 된다.

갤럭시S4, 중국서 4G 지원한다…”아이폰5보다 뛰어나”

오는 16일 중국에서 출시 예정인 갤럭시S4가 중국 내에서도 4G(4세대) LTE를 지원한다.

베이징 지역신문 베이징상보(北京商报)의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9일 상하이에서 열린 월드투어에서 중국에서 출시될 갤럭시S4를 공개했다.

중국에서는 표준 버전인 GT-i9500, 차이나모바일(中国移动) 버전의 i9508,

차이나유니콤(中国联通) 버전의 i9502, 차이나텔레콤(中国电信) 버전의 i959 등 4가지 버전이 출시된다.

이 중 차이나모바일 버전은 중국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4G 표준 기술인 TD-LTE를 지원한다.

4G 지원 단말기로는 노키아의 루미아(lumia)920에 이어 2번째이다.

나머지는 모두 옥타코어 AP가 탑재되며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 버전은 WCDMA 3G와 GSM 2G 모두 지원한다.

판매가는 표준 버전은 5천199위안(94만원)으로 책정됐으며 통신사에서 발매되는 기기 판매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은 17일부터 예약접수를 받기 시작했으며 차이나모바일은 5월부터 예약을 받을 계획이다.

신문은 “월드투어에서 직접 갤럭시S4를 체험해본 결과, 디스플레이, 처리 속도, 카메라, 내장 메모리 등

모든 면에서 아이폰5보다 뛰어났다”고 평가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7일 상하이 문화광장에서 주요 거래선, 블로거, 매체기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4 월드투어 행사를 개최했다.

광주시, 서문로․군왕로 노후 가로등을 LED조명으로 교체

가로등주는 ‘광주시 공공시설물 표준디자인’ 적용

광주광역시(시장 : 강운태)는 남구 서문로(백운광장~광주대)와 북구 군왕로(백림약국~각화동)

가로등을 LED조명으로 교체한다.

광주시는 노후 가로등 정비 사업을 추진, 오는 10월 말까지 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서문로와 군왕로 가로등을 LED조명으로 바꾸고,

‘광주광역시 공공시설물 표준디자인’을 적용한 세련된 가로등주로 교체한다.

광주시는 소비전력이 적은 LED조명으로 바꿔 절감되는 에너지만큼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으로부터

탄소배출권(130톤/년)을 발급받을 예정이다.

서문로와 군왕로 가로등은 지난 1990년 설치돼 그동안 잦은 굴착과 지반침하 등으로 지중선로가 파손돼

비가 오거나 습기가 많은 날에는 자동으로 누전차단기가 내려가 가로등이 꺼졌다.

이로 인해 차선을 식별하기 힘들 정도로 도로가 어두워 운전자들과 시민들이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돼 왔다.

이번 사업으로 시설 기준에 맞게 밝기가 개선돼 시민들의 안전사고 불안감을 해소하고,

표준디자인이 적용된 쾌적한 가로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시 문평섭 도로과장은 “가로등이 노후돼 감전사고 등 안전사고 위험이 높은 곳에 대해 밝기 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시민들의 불편을 적극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도, 시내버스에 LED 행선지 표지판 설치

-6월 말까지 2억7,000만원 투입해 110대에 설치

제주도 내 시내버스에 LED 행선지 표지판이 설치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4월 26일 “오는 6월 말까지 사업비 2억7,000만원을 투입,

시내버스 110대에 LED 행선지 표지판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LED 행선지 표지판에는 해당 버스의 시·종점, 주요 경유지 등이 표시돼 버스 이용객들이

멀리서도 한눈에 노선번호 및 행선지 등을 쉽게 알아 볼 수 있도록 했다.

제주도는 이번 LED 행선지 표지판 설치로 야간이나 안개 낀 날, 비오는 날 등에도

행선지 식별이 쉬워지는 것은 물론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 및 이미지 개선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시외버스에 노선번호 체계를 구축하고, 유비쿼터스 환경에 맞춰

대중교통 이용객들이 버스 운행 실시간 정보 등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버스정보시스템을 보강 및 개선할 방침이다.

전남, 여수국가산단 진입도로 ‘유지관리 TF팀’ 합동회의 개최

과적·과속 단속·가로등 관리 등 합의

전라남도는 5월 23일 “이순신대교 등 여수국가산단 진입도로의 주요 시설물을 차질 없이 관리하기 위해

‘유지관리 TF팀’ 합동회의를 통해 유관기관 간 과적·과속 단속 및 가로등 관리 등 세부사항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날 회의에서 도로 청소, 가로등 점멸은 여수시와 광양시가 행정구역별로 담당키로 했다.

과적 단속은 전남도도로관리사업소와 양 시가 협조해 합동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과속 단속은 전남지방경찰청, 여수·광양경찰서 협조를 받아 합동단속을 수시로 실시키로 했다.

또한 지역 축제 행사 등 특별한 기간 동안에는 도와 여수시, 광양시가 협의해 경관조명등을 연출하기로 협의했다.

초기 5년 간 매년 12억원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유지관리비용 분담 방안에 대해서는

산출 근거 등을 재검토한 후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하기로 했다.

유지관리 TF팀 구성은 지난 4월 개최된 전라남도 건설방재국장, 여수·광양시 부시장 합동 유지관리방안 협의 석상에서

결정된 사항이다.

전라남도와 전라남도 도로관리사업소, 여수시, 광양시 공무원 등 22명으로 구성돼

유지관리사무실이 준공되는 10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매월 1차례씩 합동회의를 개최한다.

전라남도는 여수국가산단 진입도로 개설공사 준공처리를 위해 수차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여수·광양시와 합동으로 가로등 점멸 상태, 배수로 등 도로시설물 적정시공 여부, 교량주탑 호이스트 및 난간 안전상태 등

주요 시설물에 대한 합동점검을 모두 마치고 점검 과정에서 지적된 일부 미비사항을 보완한 후

지난 4월 30일 준공처리한 바 있다.

윤진보 전라남도 건설방재국장은 “과적·과속 등을 철저히 단속하고 체계적인 유지관리에 나서

교량 수명이 100년 이상 되도록 내구성을 확보해 후손들에게 큰 자산으로 물려 줄 계획”이라며

“1조703억원을 들여 건설된 세계 최고의 이순신대교의 주탑과 야간경관조명 등 교량 시설물을

지역의 관광 랜드마크로 육성, 지역경제에 크게 기여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위안화 가치 급등 지속

중국 위안화의 절상이 지속되고 있다. 중국 언론보도에 따르면 중국외환교역센터는 지난달 31일 위안화의 달러대비 기준을 6.1796위안으로 고시했다. 달러대비 위안화 환율이 6.18위안대 밑으로 내려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총 40일의 거래일 사이에 17번이나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올 들어 누적된 위안화 절상폭은 1.67%에 달한다. 지난해 1년간 절상폭인 1.03%를 훨씬 웃돌았다. 하지만 중국 전문가들은 현재 추세가 장기화되진 않을 것이라 전망했다.

중국 사회과학원 국제투자연구실 장밍(张明) 주임은 이같은 위안화 가치 급등 원인에 대해 “일본 정부의 양적완화 정책으로 인해 엔화가 약세를 보이고 있으며 올해 들어 중국에 대규모 자본이 유입되고 있기 때문”이라 분석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가 당분간 지속되겠지만 장기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국제금융공사(CICC) 펑원성(彭文生)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외환관리국에서 투기성 단기 자본(핫머니)의 중국 내 유입에 대한 감독 관리를 1일부터 강화하기 시작했으며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가 더 이상 위안화의 평가절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다음달부터는 절상폭이 완화될 것”이라 전망했다.취훙빈(屈宏斌) HSBC 중국본부 수석 이코노미스트 역시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핫머니 유입으로 환율이 하락하며 위안화 가치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장기적인 추세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