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선 되는 ‘돈 찍어 경제 살리기’ MMT… 한국에서도 가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미국을 비롯한 주요 선진국들은 다투어 `돈을 풀어 경기를 살리자`는 정책을 쓰고 있지만, 사태 장기화로 이런 부양책을 언제까지 쓸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도 함께 고개를 들고 있다. 특히 장기간의 확장재정 정책은 국가 재정상황을 악화시켜 향후 경제 회복에 더 큰 부담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전체본문 2020-09-30 22:40:00Z]

미 국채가, 경제지표 촉각 방향성 모색 혼조

(뉴욕=연합인포맥스) 곽세연 특파원 = 미국 국채 가격은 첫 TV 대선 토론을 소화하고 주요 경제지표 대기 모드로 이동해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마켓워치·다우존스-트레이드웹에 따르면 30일 오전 9시(이하 동부시각) 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수익률은 전 거래일보다 0.4bp 하락한 0.646%를 기록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수익률은 전날보다 0 [전체본문 2020-10-01 00:43:00Z]

“직책 3~4개 기본”…‘능력자’ 野경제통, 인력난에 업무 집중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은 21대 국회가 시작된 지 4개월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경제 정책 토론회만 6번 이상 주최했다. 아직 자기 이름을 앞세운 행사 하나 제대로 기획하지 않은 의원들이 상당수인 와중이다. 기획재정부 1차관 출신의 당 내 대표적인 ‘경제 브레인’인 추 의원은 현재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야당 간사도 맡고 있다. 그는 앞서 정부의 4차 추가경정 [전체본문 2020-09-30 08:04:00Z]

뉴욕증시, 상승세로 출발…美 대선·코로나 변수에도 부양책·경제지표 긍정

30일 뉴욕증시는 미국 대선 토론회로 나타난 정치적 불안 변수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불안감에도 상승 출발했다. 오전 10시(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4.25포인트(1.04%) 상승한 27,736.91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6.25 [전체본문 2020-10-01 01:22:00Z]

신화 등 中 매체, 시진핑 지도부 ‘경제 성과’ 띄우기

중국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회의(5중전회)를 앞두고 중국의 경제정책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19기 5중전회의 핵심은 중국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중국 경제에 대한 청사진이 나온다. 중국은 1953년 제1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1953∼1957년)을 수립한 이후 5년 단위로 경제개발 계획 [전체본문 2020-09-30 10:45:04Z]

中 수요·공급 동시 호조…경제성장률 전망치 높아지나

이번 달 중국의 제조업과 비제조업의 구매관리지수(PMI)가 모두 시장의 예상치보다 좋은 수치를 기록했다. 중국의 경제 회복세가 견조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앞으로 중국 경제성장률도 예상보다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30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9월 공식 제조업 PMI가 51.5로 8월의 51.0보다 상승했다. 제조업 PMI는 7개월 연속 기준점 [전체본문 2020-09-30 18:50:00Z]

집안에 사무실 만들고 힐링 공간도…美 `집돌이 경제` 신바람

코로나19 탓에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재택근무가 장기화되면서 ‘네스팅 이코노미(Nesting Economy)’가 소비를 위시한 실물경제의 새 틀을 짜고 있다. 미국 경제활동에서 개인 소비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70% 선인데 코로나19가 소비 방향을 빠르게 바꾸면 경제 활동 방향이 달라지고 있는 것이다. CNN비즈니스는 새로운 소비 성향을 ‘네스팅 이코노미’와 [전체본문 2020-10-01 05:39:00Z]

경제와 방역 사이 헤매다… 300조원 붓고도 경제불확실성 사상 최대

“방역 우위 원칙 세우고 취약계층 집중 지원해야” 서울 마포구에서 일식집을 운영 중인 김모(44)씨는 요즘 매주 수요일, 목요일 아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치가 발표될 때마다 신경을 곤두세운다. 매주 중반에 발표되는 확진자 숫자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단계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김 씨는 “확진자가 늘어날수록 저녁 손님도 덩   [ 전체본문 2020-09-30 08:09: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