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로 다가온 금융그룹감독법…커지는 파열음

정부와 여당이 금융그룹의 감독에 관한 법률(금융그룹감독법) 입법을 강력히 추진하면서 파열음도 커지고 있다. 모범규준에 따라 감독대상에 포함된 일부 금융그룹들은 감독대상에서 빠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태광그룹 등 자산규모가 감독대상 기준인 5조원을 훨씬 뛰어넘는데도 빠진 것에 대해 불만을 제기한다. 금융당국은 감독대상 기준이 자의적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향후 [전체본문 2020-09-21 05:07:00Z]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디지털 혁신 직접 챙긴다

손태승우리금융 회장이 디지털 혁신 전면에 나선다. 손 회장은 18일 비대면으로 진행한 그룹 경영협의회에서 “디지털 혁신은 그룹의 생존 문제”라며 “우리금융의 디지털 브랜드인 원(WON)뱅크 CEO라는 각오로 디지털 혁신 선봉에 서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혁신 슬로건은 ‘디지털 우선, 모든 것의 변화(Digital First, Change Everything [전체본문 2020-09-21 05:56:00Z]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디지털 혁신 직접 챙기겠다”(종합)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그룹내 디지털 혁신 전면에 나선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8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그룹 경영협의회를 개최했고 이 자리에서 손 회장은 본인이 직접 그룹 디지털 혁신을 총괄·지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자회사 CEO들에게 “디지털 혁신은 그룹의 생존 문제”라면서 “앞으로 금융그룹 회장이자 우리금융의 디지   [ 전체본문 2020-09-20 00:00:00Z]

금융당국, 공모주 청약 개인 물량 확대한다

금융당국이 현재 20% 수준인 개인 투자자의 공모주식 일반 청약 비중을 높이는 방안을 추진한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공모주 개인 물량을 기존보다 늘리기 위한 각종 방안을 살펴보고 있다. 최근 시장에선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의 공모주 청약 경쟁률이 치솟으면서 개인 투자자의 청약 물량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진 상태다. 금융투   [ 전체본문 2020-09-21 05:04:00Z]

금융 망분리 규제 풀리니… 정책금융 30% 재택근무

금융당국이 금융권 망분리 족쇄를 풀자마자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전체 직원의 30% 이상을 순환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등 유연 근무제가 확산되고 있다. 다만 금융기관의 유연근무 확산은 보안 사고 위험과 근무 효율 하락 등의 우려를 낳게 하고 있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코로나19를 계기로 금융당국이 7년만에 상시 재택근무가 가능하게 망분리 규제를 개선한 이   [ 전체본문 2020-09-20 17:47:00Z]

우리금융 손태승 회장 “오늘부터 우리 WON뱅크 CEO”

손태승 회장이 우리금융그룹의 디지털 혁신을 직접 진두지휘한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8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그룹 경영협의회를 개최했으며, 이 자리에서 손회장은 향후 그룹 디지털 혁신을 직접 총괄 지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열린 경영협의회에서 손회장은 자회사 CEO들에게 “디지털 혁신은 그룹의 생존 문제”라고 재차 강조하며 “앞으로 금융그룹 회장이자   [ 전체본문 2020-09-21 05:20:00Z]

김명빈 동양생명 FC “고객의 금융주치의 되겠다”

‘2020 동양생명 연도대상’에서 금상을 수상한 김명빈(38, 하이브리드사업부 부산지점) 컨설턴트(FC)는 이같이 말했다. 김 FC는 입사 첫해인 2013년 ‘신인 금상’을 수상하는 등 매년 연도대상 시상식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우수한 성과를 냈다. 고객의 보험계약 체결 만족도와 완전판매를 나타내는 13회차 보험계약 유지율은 98.8%로 하이브리드 영   [ 전체본문 2020-09-21 05:13:00Z]

은행권, 점포 축소 재시동…금융당국과 줄다리기

은행 점포 폐쇄 속도를 두고 은행권과 금융당국이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다. 금융당국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비용 지출 최소화를 위해 은행권은 한동안 멈췄던 점포 통폐합을 재개했다. 하지만 고객의 불편이 우려된다며 금융감독원이 또다시 제동에 나서면서, 점포 통폐합을 두고 갈등은 더욱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다음 달 19일자로 영   [ 전체본문 2020-09-21 05:13:00Z]

[ESG 금융 미래 찾다③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보육지원 주도…고령화 자산관리 상품 ESG 가치 반영

하나금융그룹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기반한 사회가치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룹 경영진으로 구성된 별도 위원회와 외부 자문기구를 운영하고 있고, 은행은 특허 출원한 고령화 자산관리 신탁 상품을 선도적으로 출시했다. ◇ 어린이집 건립, 하나표 양성평등 실천 20일 ‘하나금융그룹 지속가능경영보고서 2019’에 따르면, 김정태닫기 김정태기사 모아보기   [ 전체본문 2020-09-21 04:42:00Z]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남산 밑에 사무실 차린 까닭은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1등 디지털 금융그룹’에 올인한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디지털 사업 핵심인력이 위치한 우리금융 남산타워에 제2의 사무실을 마련해 관련 사업을 진두지휘한다. 20일 우리금융지주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 18일 그룹 경영협의회 화상회의에서 자회사 최고경영자(CEO)들에게 “디지털 혁신은 그룹의 생존 문제”라면서 “앞으로 금융그룹   [ 전체본문 2020-09-21 03:34: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