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보안, 비용 아닌 투자…데이터 경제의 첫걸음”

마이데이터 사업 관련 금융소비자 입장에서 금융회사와 빅테크가 동등하게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마이데이터란 흩어진 개인 신용정보를 통합 조회·관리하는 제도다. 또 `데이터 경제`에 맞는 금융 보안 체계를 갖추는 게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민간·경제 금융전문가 모임인 민간금융위원회는 지난달 24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데이터 경제   [ 전체본문 2020-09-27 17:47:00Z]

[알립니다] ‘2020 세계금융포럼’에 초대합니다

세계일보와 세계비즈앤스포츠월드가 10월14일 ‘금융소비자 보호제도 개선방향’을 주제로 2020 세계금융포럼을 개최합니다. 올해 국회를 통과한 금융소비자보호법이 내년 3월 시행을 앞둔 상태에서 최근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를 비롯한 금융소비자 피해 사례가 연이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금융소비자들이 안심하고 투자하고, 피해를 볼 경우 신속하게 구제받을 수 있는   [ 전체본문 2020-09-28 02:04:00Z]

[한국금융투자포럼] 오건영 신한은행 IPS본부 부부장 “Fed 추가적인 재정 역할, 보다 더 강조될 것”

“Fed의 부양 정책에 대한 고민과 시장의 기대 사이의 괴리는 시장의 변동성 확대의 개연성을 높인다. 이를 제어하기 위한 추가적인 재정의 역할이 강조될 것.”오건영 신한은행 IPS본부 부부장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대해 이와 같이 진단했다.오건영 부부장은 “3월의 Fed 정책 기조와 9월의   [ 전체본문 2020-09-28 00:59:00Z]

KB금융, 국내 금융그룹 최초 ‘탈석탄 금융’ 선언

KB금융그룹이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에 어떠한 참여도 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신재생에너지 투·융자는 확대할 방침이다. KB금융은 지난 25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고 27일 밝혔다. KB국민은행 등 모든 계열사가 참여한다. 탈석탄 금융 방침을 밝힌 것은 국내 금융그룹 중 최초다.   [ 전체본문 2020-09-28 01:53:00Z]

KB금융, 업계 첫 `탈석탄 금융` 선언

KB금융그룹이 기후 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금융업권에서 처음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KB금융그룹은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과 채권 인수에 대한 사업 참여를 전면 중단하겠다고 27일 밝혔다. KB금융은 탈석탄 금융 선언을 계기로 지구온난화 억제의 선결 과제인 석탄화력발전 감축을 위해 국내외 석탄화력발전   [ 전체본문 2020-09-28 00:04:00Z]

[한국금융투자포럼] “저압경제 이어진다…분산투자가 핵심”

“현재의 경기충격이 2008년 금융위기 사태보다 크다는 점을 고려하면 저압경제는 더 길게 진행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주식시장은 이미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회복하고도 남았기 때문에 향후 우여곡절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지난 21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2020 한국금융투자포럼’ 기조강연자로   [ 전체본문 2020-09-28 00:59:00Z]

인공지능 금융 코치

인공지능 금융 코치 뉴스 검색 결과. 뉴스 검색, 동영상 검색, 이미지 검색, 인물 검색, 신문 지면 검색. 조영서의 미래를 묻다, 인공지능, 금융 서비스, 재무 코치, 데이터 주권, 인공지능 금융 코치, 마이데이터, 트랜D, 뉴웨이브, 디지털, 디지털 콘텐츠, 삼성전자, 엔젤투자, 스타트업 투자, 글로벌 시장, 무선사업부 기술전략   [ 전체본문 2020-09-28 03:30:00Z]

KB금융, ‘탈석탄’ 선언…ESG 경영 한걸음 더

KB금융그룹 ESG위원회가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본점에서 회의를 열어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허인 KB국민은행장, 김경호 이사, 윤종규 KB금융 회장, 오규택 ESG위원회 위원장, 선우석호 이사, 최명희 이사, 정구환 이사(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제공=KB금융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3기 경영’에서도 ‘그린 리더십’을 발휘한다. ESG(환   [ 전체본문 2020-09-28 04:23:00Z]

브레이크 없는 `勞治금융`…행장인사·라임징계도 개입

윤석헌 금감원장·박홍배 금노위원장 비공개 면담 노조 `직원 징계최소화` 요구 금감원도 화답하듯 “불완전 판매가 핵심 아니다” 상품선정 과정에 조사 집중 DLF 제재때와 형평 안맞아 총선서 `친금노` 52명 당선 금융노조 힘 유례없이 막강 금감원에 압력행사로 볼 소지   [ 전체본문 2020-09-28 01:04:00Z]

금융자산 5조 넘는 카카오·태광·다우기술 이번엔 빠졌지만…

삼성·미래에셋 등이 복합금융그룹 모범규준에 따라 첫 통합공시를 실시하면서 이를 제도화할 금융그룹통합감독법 제정안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 법안에는 당초 논란이 됐던 삼성생명의 전자 지분 매각 이슈 등 규제 조항은 대거 빠졌지만, 감독 대상 선정 기준 세부화에 대한 숙제는 남아 있다는 평가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재 금융그룹 통합감독 모범규준상 시범운영 [전체본문 2020-09-26 10:13: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