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WFM 주식투기’ 알았나… ‘뇌물죄 조국’ 소환 초읽기

검찰은 29일 정 교수를 구속 이후 세 번째 소환해 조 전 장관과 공모 여부를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2018년 1월 코스닥 상장사인 WFM 주식 12만주(약 6억원어치)를 시세보다 2000원가량 싼 주당 5000원에 차명으로 사들여 2억4000여 만원의 재산상 이득을 본 … [전체본문 2019-10-31 03:50: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