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파일러’ 겨냥 혁신금융, 속속 베일 벗는다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 금융이력이 부족해 금융권에서 돈 빌리기 어려웠던 이들에게 대출·금리 인하 문이 넓어진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았던 핀테크 기업들이 관련 서비스를 정식으로 내놓으면서다. 비(非)금융정보를 바탕으로 한 금융 서비스가 … [전체본문 2019-11-20 22:37: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