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향한 ‘라임 책임화살’

세 차례에 걸쳐 환매중단 펀드 규모만 해도 1조7000억원에 육박한다. 이 과정에서 금융사고나 금융사들을 관리 감독하는 금융당국에 대한 책임론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이번 사태가 처음 수면 … [전체본문 2020-01-16 11:51:00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