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 사외이사 `큰장` 섰지만…80% 연임될듯

신한·KB·우리·KEB하나·NH농협 등 5대 금융지주 사외이사 3명 중 2명은 3월에 임기가 만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약 80%가 연임되고, 최대 임기(5~6년)에 도달한 20% 정도가 새 얼굴로 교체될 전망이다. 금융지주 사외이사는 회장 선출권과 최대 1 … [전체본문 2020-01-16 11:37:00Z]